전체메뉴

Home / News

LAB's News

새소식

새소식

  • 유가 100달러 근접하자…美셰일업계, 버려진 유전도 다시 채굴
    2022-02-23 1419 회

 

유가 100달러 근접하자…美셰일업계, 버려진 유전도 다시 채굴

입력 2022-02-22 11:45 수정 2022-02-22 11:45

https://www.hankyung.com/international/article/202202220168Y 

국제유가의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채산성 문제로 버림받았던 미국 셰일 유전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저유가로 인한 채산성 악화로 지난 2020년대 중반 버려졌던 오클라호마주 아나다코 지역과 콜로라도주 DJ 지역 등의 셰일 유정에 셰일업체들이 돌아오고 있다는 것이다.

대형 셰일업체들은 아직 투자 확대를 자제하고 있지만, 중소 셰일업체를 중심으로 채산성 문제로 포기했던 셰일 유정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저널은 전했다.

이중 차터 오크 프러덕션은 아나다코 지역에서 시추작업을 재개할 계획이며, 대형 시추장비 임대계약도 체결했다.

크레센트 에너지는 유타주 유인타 지역에 8억1천500만달러(약 9천743억원)를 투자해 올해 안에 2개의 시추장비를 가동할 계획이다.

아나다코 지역의 셰일 유정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45달러를 넘지 못했던 지난 2020년 대부분 버려진 상태였지만,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하면서 다시 시추작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에너지 시장 분석업체인 엔베루스에 따르면 아나다코 지역에서 가동 중인 시추장비는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당시 평균 7개에서 현재 46개로 급증했다.

DJ 지역의 가동 시추장비도 2020년 평균 4개에서 15개로 늘어났다.

2020년 중반에 가동 중인 시추장비가 하나도 없었던 와이오밍주 파우더강 지역과 유타주 유인타 지역에서도 10여개의 시추장비가 가동되고 있다.

셰일 유정에 투자하려면 국제유가가 최소한 배럴당 60달러는 넘어야 한다는 것이 셰일업체들의 입장이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 가격은 한국시간 22일 오전 8시 13분 현재 배럴당 94.43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3.68% 뛰어올랐으며, 브렌트유는 1.98% 오른 배럴당 95.39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WSJ은 그러나 일부 대형 셰일업체들은 아직도 투자 확대에 보수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전했다.

시티즌 에너지는 고유가가 유지된다면 투자 확대를 고려할 수 있겠지만, 지금 당장은 현금 유동성 확대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가 100달러 근접하자…美셰일업계, 버려진 유전도 다시 채굴

 

/연합뉴스